앵콜곡 사랑술 하려다가 현규형님께서 ㅎㅎㅎㅎㅎ 곡을 까먹는바람에 한참을 헤매다가 "사라져"로 다시 시작.
근데 이번엔 중간쯤에 정주영님하께서 또 곡을 까먹는 바람에 급 산울림의 회상으로 선회.

최근 나온 방울악단 노래 중에는 "사라져"를 가장 좋아하긴 하지만, 이번에 들었던 "회상"은 정말 마음에 와닿았다.
이런류의 노래에 목소리가 참 잘 어울린다. 아무리 그래도 밴드의 꽃은 보컬이지 암. 이런 특색을 갖고있다는 건 중요하다.

가까운 시일 내에 다시 만날 수 있기를. 기대했던 만큼의 보람이 있었다.
방울악단 화이팅.



by 노리. 2013.12.04 09:34
  • 종종 2013.12.07 18:16 ADDR EDIT/DEL REPLY

    진짜 완전 오랜만이라서 더 좋았던 공연ㅠㅠ 사랑술이 너무 듣고싶었지만 ... 회상 최고..ㅠㅠ

    • 노리. 2013.12.08 23:40 신고 EDIT/DEL

      전 솔직히 사라져를 좋아해서 되게 신났다가 ㅎㅎ 급 실망했다가 다시 회상으로 살아났었어요 ㅎㅎ
      방울이들 공연 자주 했으면 좋겠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