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국화 노래도 어지간해서는 건드려서 좋은소리 듣기 힘든데
이노래는 너무 "방울악단化" 해놔서 할 말이 없다.
과하지도 않고 모자라지도 않고, 딱 방울악단같은 노래로 만들어놔서 뭐. 
원곡의 처절함보다는 뭔가 한계에 서서 호소하는 느낌이랄까. 그런 부분이 원곡 훼손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어찌보면 훌륭한 재해석이기도 하니까.
나는 마음에 든다.

참 괜찮아...



by 노리. 2013. 4. 24. 13:45
  • 2013.04.26 14:3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노리. 2013.04.26 23:51 신고 EDIT/DEL

      아이쿠 ㅋㅋㅋ;;;; 제가 너무 놀라더라도 놀라지 마세요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