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11시 11분의 공연을 봤던 작년 8월 제일 인상적으로 들었던 노래가 이 노래라서 그런지 들을 때 마다 새롭고 반갑다.
좋으네.



by 노리. 2013.12.02 1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