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초... 처음으로 DRUG씬의 인디밴드들의 음악을 접하면서 크라잉넛을 알게 되었고, 열광하게 되었고, 스카밴드 레이지본을 좋아하게 되었었다... 아주 열광적으로. 그래서, 넘버원 코리안의 음악이 매우 반갑고 즐겁고 좋다. (우리 토시오는 일본가서 잘 먹고 잘 살고 있나 ㅠ)

- 완전히 새로운 느낌의 칵테일 사랑. 그 살랑살랑 간지러운 노래가 이렇게도 변하는 것이다. ㅋㅋㅋ 멋지지 않은가? *_*

- 권우유씨의 목소리는 정말 스카밴드 최적인듯 ㅎㅎ 멋지다.

- 하지만, 반복되는 스카 리듬을 어떻게 새롭게 받아들이게 할 수 있는가, 이 것이 이 팀이 가진 숙제겠지. 여튼... 멋졌다.



















by 노리. 2012.06.30 1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