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곡 칠때 슬옹이가 제일 멋있었다.
예전부터 드럼을 "내가 치고 싶다"는 동경이 좀 있어서 공연을 볼때도 드러머들 위주로 잘 보는 편인데,
그런걸 다 차치하고서라도... 저 어린 남자아이가 드럼 앞에 앉아서 내뿜는 에너지는 확실히 뭔가 다른게 있다.
몰입몰입. 몰입. 아 몰입한 드러머.
..멋져 ㅠㅠ

아 그리고 다 떠나서 곡이 너무 좋아!!! 인간적으로 이건 사실인거다!!!!!
옥빈이횽아! 내가 진짜 너님 잘생겨서 좋아하는데 ㅠㅠㅠㅠㅠ 이 곡은 현송이가 다시 불러줬으면 나 소원이 없겠다 응? ㅠㅠㅠㅠ







갠적인 망상은 여기까지.
아 근데 진짜 이론의 여지가 없는 멋진 곡과 멋진 무대였다.
 
by 노리. 2012. 2. 23. 2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