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매 시간을 잘 몰라서; 꽤 뒷번호를 잡는 바람에 어디에 서게 될까 걱정이 많았는데, 그래도 돌출무대 라인은 지킬 수 있었다.
But, 앞에 키큰 남자가 시야를 떡 가려서;;; 이를 어쩌나 하고 있었는데.. 뒤에 올망졸망 작은 여자애들이 불편해하는 걸 느낀 남자가 벽쪽으로 자리를 피해주면서 내가 젤 노리던 돌출무대 바로 앞으로 자리이동!!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__)
....하도 공연장만 가면 오른쪽 사이드에만 서 버릇을 해서 요즘 의식적으로 왼쪽에 서곤 하는데, 이 날도 그래서 왼쪽을 선택.
뭐, 앵글은 이래나 저래나 같다만... 나쁘지 않았어 ^^

여튼, 역시나 첫 곡은 Right Now.

"집에서 여러분이 콘티를 짜기도 하고"라며 ㅋㅋㅋ 자학 개그로 종종 쓰곤 하지만, 난 이렇게 색깔있는 밴드들의 오프닝이 좋다.
딕펑스의 빵빠레나, 로맨틱펀치의 Right Now나.
공연 초반에 분위기를 훅 띄워올리기 딱 좋은!

오늘도 배느님과 함께 무브무브!!!!! 


 
by 노리. 2012.03.21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