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애찡이 등장하여 장내를 정리하면서 드디어 본방의 기운이 스멀스멀.

아, 사실 이쯤 와서의... 아니, 16강부터는 누가 잘하느냐 못하느냐의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하면서 봐오긴 했지만, 생방에서 직접 떨어지고 붙고가 결정되는 판에서는 보는 나도 긴장하지 않을 수가 없는 것이다. 모여앉은 우리끼리 리허설에서 본 경연곡들에 대해 얘기 나누면서 당락에 대해 점을 쳐보기도 하고 이런 저런 얘기도 나누면서 긴장감을 풀고 있는데, 드디어 시작.


생방 직전, 관객들의 긴장감을 풀어주며 이런 저런 얘기를 하고있는 지애찡. 작년부터 느낀건데... 참 멋지다. 진정한 프로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그녀.


그리고, "누난 너무 예뻐"를 들고나온 피컴의 전쟌찡! 또한 살짝 굳은 표정이로고...

....아 저 스카프 센스 너무 좋아 ㅠ


그리고... 리허설때도 없었다던 지애찡에게 가서 구애하기 춤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정말 멋진 쇼맨십 -_-b


중간중간 약간의 실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피컴의 센스는 정말이지 돋보였다. 최고 -_-!


원영찡 오랜만에 뵙습니다. 좋아합니다 ㅠㅠ


심사평을 듣는 피터팬 컴플렉스, 그리고 코치 유영석님.


슈퍼키드는... 공연보는데 정신팔려서 공연 중에는 사진을 찍지를 못했구나;;;;

허첵은, 심사평 들을 때는 늘 저런 표정인 것 같다. ㅎㅎㅎ


슈퍼키드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이날의 편곡과 악기구성은 좀 아쉬운 면이 많았다. 포인트를 주는 건 좋은데, 그 북 퍼포먼스는 완벽하게 합이 맞아 떨어지는 느낌도 아니었고, 외려 밴드를 부각시키기보다 시야를 분산시키는 느낌이었으며..... 기타를 빼고 그자리에 키보드 연주를 넣어버린건 좀;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그냥 그들이 가진 그대로의 역량을 부각시켜서 한 판 재미지게 놀았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꼭 탈피만이 답은 아닐 수도 있는데.


여튼, 그렇게 앞의 두 팀이 지나가고, 로맨틱펀치의 순서.


앞서 슈퍼키드때 너무 넋을 놓고 그냥 공연만 봐서 정신차리고 카메라질? ㅎㅎㅎ

무대 옆에서 피아노치며 등장한 배보컬. 


역시, 역동적이심.


레이지 저 기타는 볼때마다 참 예쁘다는 생각이.


오 하나언니~


무대를 휘젓고다니는 카리스마. 무대 장악력으로는 정말 손에 꼽히는 보컬이 아닐까 싶다. 게다가 무려 퀸을 소화하고있어...


내내 무대를 휘젓고 다니다가 이내, 끝. 난 정말 긴장 안하는 타입일 줄 알았는데 엄청 긴장하더라... 끝나고나니까 안도하는게 눈에 보였달까.


몇마디 하고나더니 숨을 좀 놓는 눈치. 코...콘치 지못미;


그와중에도 귀여운척은 잊지 않음;


그리고,


피아.


아 이날의 피아는 정말 압도적이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하랴. 우오.


기범이 형님 여태 본 중 제일 멋있었음.


옥횽도. 송도에서 정말 그 비장미에 가슴이 터질것같은 기분으로 무대를 봤는데... 이 날은 정말 박력 만땅.


저 기타 색깔마저 피아답고 좋아 ㅎㅎㅎ


맘에 들었는지, 인터뷰석으로 들어오는 선수.. 아니;;; 멤버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청하는 신대철 코치님!



by 노리. 2012.09.27 00:46
  • Tissue 2012.09.28 08:37 신고 ADDR EDIT/DEL REPLY

    리허설 땐 목에 감고 나왔던 저 칼라풀 스카프를 본방 땐 가슴에 꼽고..
    근데 그게 너무 예쁘더라는~♡ 역시 홍대 패셔니스타네요 ^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