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히 성에 차지 않는 무대였지만, 생각해보면 이해가 가지 않는 것도 아니다. 일주일도 채 되지 않는 시간동안 두 곡을 준비해야하니 그게 어디 만만한 일이었겠나. 게다가 편곡도 자기들이 다 책임지고 하는 상황인지라 만만하진 않았을거다. 게다가 지난주 떠나지마..가 워낙 발군의 편곡이었던지라 더더욱.

그렇더라도 딕펑스의 색깔을 보여주기엔 모자람이 없었다고 생각하는 바....수고했다. 고생했다.
마지막에 태현이가 멘트치는데 울뻔했네. 크흑.


by 노리. 2012. 11. 24.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