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울악단의 정딸랑과 임배찌가 부릅니다. 기다림.
그러거나 말거나 딸찌가 뭐니 딸찌가 ㅋㅋㅋㅋㅋ

노래 원곡 함 들어봐야겠다. 심지어 '김래원의 너른등에 안기고 싶은'이라는 무시무시한 표현을 쓴 정주영군때문에 영화까지 보고싶어질 지경 ㄷㄷㄷㄷ
이승열씨 노래라니, 저 노래를 그 묵직한 목소리로 불렀을 것을 연상하니 벌써 가슴이 선덕선덕하네. (네 저 좀 아저씨 취향... 음악도......)

피크 물고 기타치는 태호 멋있쪙♡


by 노리. 2013. 4. 24. 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