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노래도 놀아야되는 노랜데, 내가 이날 너무 굳게 결심하고 다 찍기로 맘먹어서...
...랄까, 이 노래 담에 했던 야미볼은 기어이 못찍었지만; (특히 귀여웠던 것 같은데 기억에서 휘발되었어. 이래서 영상을 찍는건데 -_-)

따라부를 수 밖에 없는 신나는 노래를 부른다,는게 로펀의 가장 큰 강점.

그나저나 이날 공연을 보면서 느꼈다.
공연하는 사람의 기분이 얼마나 관객에게 잘 전달되는지를.

근래 로파가 아닌 클럽공연을 돌아다니면서 좀 봤는데 못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그렇게 하이 텐션에서 절정을 친다,는 느낌은 많이 못받았었거든.
근데 이날은 정말 너무너무 신나서, 의외로 많이 모여서 끝까지 자기 공연을 봐주는 사람들이 고맙고 즐거워서 무대를 즐긴다는 느낌이 확 오더라.
그렇게 서로 주고 받는거지. 관심을 가지고 기다려주고 기대하고 즐겨주는 관객에게 그만큼 부응하는.

........................그래서 진짜 악스홀을 가고싶은데, 그렇게 못하는 내 맘도 이해를 좀 해다고 배인혁아 ㅠ



by 노리. 2013.02.01 0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