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일기

내가

노리. 2013. 5. 25. 23:40


공연을 보고 온 건지 전쟁을 치르고 온 건지 구분이 안된다.

공연이 끝난 후 다같이 연민에 젖은 눈빛으로 서로를 둘러보며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수고하셨어요 ㅠㅠ"라고 인사를 건넸던 내 주변 관객분들께 찬사를..

아 진짜 이 뜬금없는 타이밍의 전우애라니;;


일단 나는 씻고와서 자료를 정리를 하던지 뭘 하던지.

세상살다 이런 공연 관람은 진짜 처음.

갈빗대 하나 나가지 않은게 천만 다행.


애들은 ㅊ 이뻤으니 뭐 그걸로 만족하자 ㅠㅠ







내내 캠코더 들고있느라 사진은 정말 건진게 별로 없는 가운데.

아 진짜 핑크 잘받으심다.


ㅠㅠ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씨... 인제 알았다.  (2) 2013.05.26
이제 자야지,라는 와중에... 오늘 가장 인상깊었던 ㅋㅋㅋㅋ  (8) 2013.05.26
꾸역꾸역  (0) 2013.05.22
부들부들  (2) 2013.05.21
얼레  (4) 2013.0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