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일기

우씨... 인제 알았다.

노리. 2013. 5. 26. 15:15

5월 달력이 되게 공들여서 만든 페이지라서 펼 날만 기다렸는데, 인제 일주일 남았는데,

오늘 알았다. 4월 달력 펴놓고 그냥 살고 있었다는 걸...

아니 맨날 오가는 현관 앞에 붙여놓고 그걸 안보고 살았냐 빙추야;;

....억울해해봤자 6월 되면 또 6월 달력 인제 편다고 억울해하려나;;; ㅋㅋ


아요 이쁘다!




+


남산 간 지인의 전언.... 애들 술에 쩔어서 올라온거같단다.

특히 박가랑 현우가 정신 못차리는 것 같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글게 행사도 있는데 작작 마시지 ㅎㅎㅎㅎㅎ

시간 맞춰갔는데도 사람 없었다는 얘길 들으니 좀 아쉽기도 하지만

미련 떨치기 훈련기간중이니 그러려니 하고 그냥 퍼져있자.

다섯곡 듣자고 그 부산을 떨고 장비 짊어지고 쫓아가기는 좀 부담스러워.. 끄앙.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저리 주저리  (0) 2013.05.28
쇼리는 좋은데로 갔을거다.  (3) 2013.05.26
우씨... 인제 알았다.  (2) 2013.05.26
이제 자야지,라는 와중에... 오늘 가장 인상깊었던 ㅋㅋㅋㅋ  (8) 2013.05.26
내가  (12) 2013.05.25
꾸역꾸역  (0) 2013.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