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반에 둘이 나란히 앉아서 용규군 기타에 맞춰서 어쿠스틱으로 노래부를 때도 좋았지만, 내여페 소극장 공연때 편곡 이후로 이렇게 쭉 부르고 있는데- 나는 이쪽이 더 밴드 사운드에 어울리고 극적인 느낌이 들고 좋지 않나 생각한다. 뭐- 예전 버전이 아주 그립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진화하고 나아진다는 것은 색깔을 만들어가는 밴드에 있어서 굉장히 중요한 문제니까.

아 오늘같은 날씨에 은근 어울리네. ㅎㅎ




by 노리. 2013.06.12 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