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mantic Punch 200

로맨틱펀치(Romantic Punch) : 토요일 밤이 좋아 (2013.05.18 / 2013 그린플러그드 페스티벌)

이 노래는 잘 못찍는다. 나도 놀아야되거든.근데 이 날은 진짜 남겨놔야될 것 같아서 ㅋㅋㅋ (그 전에 미쳐 날뛰던 모습에 비추어 말이지 ㅎㅎ) 바로 영상으로 전환해서 찍었는데.......그러고 배까기 있냐 없냐 ㅋㅋㅋㅋㅋ 도의적으로 바지에서 손은 좀 빼야하지 않겠냐 ㅠㅠㅠ 이거 19금 공연 아니라고!! (헉헉) 꺼풀을 하나하나 벗더니 배까지 깠어 ㅎㅎ 심지어 식스팩도 있어... (워얼........)앞이어서 뒤쪽 분위기까지 캐치를 못한게 아쉽지만, 진짜 역대급의 호응이었고 역대급의 발광이었...쿨럭;;; 엉덩이까지 망사로 터놓고 공연한 너님의 패기에 감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설마 저기도 망사겠어 했다가 사진보고 기겁한걸 생각하면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로맨틱펀치(Romantic Punch) : 치명적 치료 (2013.05.18 / 2013 그린플러그드 페스티벌)

여태 로맨틱펀치를 보아오면서 최고로 미쳐서 날뛰었던 공연을 꼽아보라면 작년 연말 CDF때를 고를 것이다.그 때 정말 카메라고 뭐고 다 내던지고 머리풀고 미친듯이 날뛰면서 정말 이런 공연을 하는 넘은 도대체 어떻게 생겨먹은 것이냐 ㅠㅠ 며 울부짖었는데,그에 맞먹는 날이 그린플러그드였다고 사료됨.아 진짜 이거 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찍으면서 육성으로 아오 저 ㅁㅊㄴ을 몇번을 읊었는지 모르겠다 ㅎㅎㅎ한동안 다이어트한다고 고생하더니 몸만들어나와서 쓸고닦고 난리가 났어. 심지어 ㅅㅇ소리는 더 업그레이드 되어서 아주 ㅋㅋ 아 진짜 저속해서 못살겠 ㅋㅋㅋ 좋다는 얘기인거다. 진짜 이날의 치명적치료는 최고 -_-b 인정 -_-b

로맨틱펀치(Romantic Punch) : 몽유병 (2013.05.18 / 2013 그린플러그드 페스티벌)

로맨틱펀치 진짜 오랜만에 만났는데, 아 정말 강렬한 재회였다.같이있던 언니가 "배인혁 진짜 끝내주게 하고 왔어. 아 정말 의상이.."라고 운을 띄워서 도대체 뭔가 했는데, 나타나는 순간 빵 ㅋㅋㅋㅋㅋㅋ아 정말 퍼와 망사가 아니면 너를 설명할 길이 있기나 할까 싶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가 와서 레인커버 뒤집어씌우고 찍은바람에 소리가 다소 먹혔지만 그래도 아주 나쁘진 않아서 다행 ㅎ(차라리 딕펑스때도 이러고 찍을걸 -_- 싶음. 어설프게 반만 걷고 찍어서 소리 이상해 ㅠ) 비오는데 천막 걷어버린 패기도 인정.그 넓은 무대를 헤집다가 그것도 모자라서 옆텐트까지 넘어간 것도 인정 ㅎㅎㅎㅎ 너님이 쫭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