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이 날 이 영상이 확 꽂히네.
간만에 빅걸 들어서그런가.

...길 건너면서 퀸 앞에 잔뜩 줄서있는 사람들을 보고 놀라가지고 눈을 뎅그랗게 뜨고는 "우와아아 왜케 사람 많아??"하던 태현이를 보며 혀차던게 엊그저께 같.. 쿨럭;;;
그 와중에도 빨간바지에 까만 파마머리에 손에는 바이크 헬멧 달랑달랑 들고 걷는게 참 눈에 띄긴 했었더랬지...;;
(당시 그 얼굴을 보며 저 아이는 진짜 바보인가....라고 혼자 중얼중얼 ㅋㅋㅋㅋㅋ 이 날 돌출무대에 나가서 돌아오지 않은 김태현 테러에 멘붕이 왔었다고 합니다..)

마이크 안나와서 난리가 난 와중, 그냥 과감히 마이크 버리고 앞에 나가서 미친듯이 노래 불러제끼는 태현이와
수백번을 넘게 공연을 해놓고도 그 노래 가사를 몰라서 이거 뭐냐며 당황하는 김현우와 ㅋㅋㅋㅋ
멋지게 노래 불러서 커버해주는 재흥이와 ㅠㅠㅠㅠㅠㅠ
코러스하던 지 마이크 주면서 애태를 애타게 부르는 가람이와...
아 모든것이 집약된 영상이다. 멘붕에 빠진 가운데서도 찍어두길 잘했어.....
(이 날 이후 퀸에서는 절대 무대앞에 붙지 않음 -_-;)




김태현은 머리를 기르라 앍앍!!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취미를 즐기는가 고행을 하는가  (0) 2013.10.31
그리고 오늘  (2) 2013.10.29
그냥  (2) 2013.10.28
품고있기는 답답해서 푸는 잡소리.  (4) 2013.10.22
2013년 10월 20일. 내 시즌이 끝난 날.  (0) 2013.10.2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2013.10.21
by 노리. 2013.10.28 13:28
  • 2013.10.30 17:4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노리. 2013.10.30 14:08 신고 EDIT/DEL

      뭐... 오픈된 공간에 쓰고 있으니 딱히 비밀스러운 것도 아니구요 ^^;; 사실 너무 오픈된 공간에다가 막 구르고 있나 싶기도 하지만, 어차피 제 공간이니까 저 편한대로 쓰려고 맘먹고 이러고 있어요. 즐겁게 봐주시면 제가 외려 송구스럽고 감사하고 그르치요 ㅎㅎ
      남자애들의 세계가 여자들하고는 확실히 다른 면이 있는데, 저 넷의 관계는 일반적인 그것하고는 또 뭔가 다른 것 같아요. 간지럽지 않되 건조하지도 않은... 보기 좋으니 그만이랄까요!! ㅎㅎㅎ 사랑스러워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