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자려다가 너어무 이상한게라. 오늘 사진 망한게 너무 많아서.

어느 정도라야지 초점이 너무 많이 나가서 도대체 뭐지 하고 사진 설정 열어봤다가 야밤에 상욕 내지름...

ISO 언제 건드린겨 이 잡것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고정으로 800을 때려놓으니 그 먼거리에서 그게 잡히냐고 아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래 어쩐지 노이즈는 없더라 엉엉 ㅠ0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죽어야대 나는 죽어야대 ㅠㅠ

엄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엉엉 ㅠ0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멘붕  (0) 2013.12.11
쓰잘데없는 덕후 한마리의 넋두리  (4) 2013.12.09
아오  (0) 2013.12.09
귀가. 혀깨물고 죽을 뻔.  (2) 2013.12.01
징징  (2) 2013.11.27
인간적으로  (4) 2013.11.26
by 노리. 2013.12.09 0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