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 김태현.


듀얼이라서 한쪽화면 내려놓고 나머지 화면으로 작업을 하다보면 지나가던 사람들이 종종 물어본다.

저 총각은 누구냐고.


누구누구라고 얘기를 하니, 어떤 사람은 이번에 나온 노래 들어봤는데 생각한거랑 넘 다르다며 좋다고 칭찬을 해주었고, 어떤 사람은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 닮았다며 관심을 보인다. (ㅋㅋㅋㅋ 어찌보면 그런거같기도 ㅋㅋ) 

이게 바로 영업인가 싶고 막 ㅋ 책상에 붙여놓은 옛날 사진 보여주며 얘가 얘라고 했더니 한참을 들여다 보는게 재미있기도 하다 (음하하)


이래저래 좋은 소식 많이 들리던데

더 잘되어 더 훨훨 날아가려무나

아요 뿌듯하닼ㅋㅋ










....근데 연말되니 볼만한 공연이 더 없는거같애.는 내 느낌인가 ㅠㅠ

31일 서라페 못가는게 젤 서러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야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딘가 있을테지만  (2) 2013.12.26
주절  (0) 2013.12.18
회사 바탕화면  (2) 2013.12.12
멘붕  (0) 2013.12.11
쓰잘데없는 덕후 한마리의 넋두리  (4) 2013.12.09
아오  (0) 2013.12.09
by 노리. 2013.12.12 17:00
  • 새벽두시 2013.12.14 15:59 ADDR EDIT/DEL REPLY

    아....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 어떻게하지. 회사컴에는 못하고 집컴에 하고싶어요..우와..

    • 노리. 2013.12.15 09:27 신고 EDIT/DEL

      얼마든지 쓰셔요 ^^ 집컴은 아직 못바꾸고 있는데 회사컴은 뿌듯뿌듯하네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