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틱 펀치의 마력이란, 보지 못하고는 말로 할 수 없다.


작년 가을, 렛츠락 페스티벌에서 처음으로 실시했던 올레뮤직 인디 어워드 제 1회 이달의 아티스트에 선정된 로맨틱펀치의 공연을 우연찮게! 접한 것이 시작이었다. 잘 모르는 아티스트는 노래도 잘 모르게 마련이라, 잘 모르는 노래에는 또 호응하기가 어렵고 해서 뒤쪽에 돗자리 펴고 앉아 니나노 그런가부다 공연을 보고있던 나를 끌어 일으켜 무대 앞으로 달려나가게 만든 장본인. 로맨틱펀치. 그리고 단연코.. 저 배인혁.


그야말로 "관객을 훅 쓸어버린다"는 표현이 맞을 것이다. 저 위대한 보컬에게는.


보컬의 깊이나 표현력 등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그런 것들을 일일이 따지고 논하기에는 내 귀가 그리 정교하지 못하고, 굉장히 취향에 편중되어 있으니까. 다만, 그가 무대에 오르고, 로맨틱펀치 멤버들이 연주를 시작하고- 그리고 무대를 장악하기 시작했을 때, 관객들도 다함께 미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한 것 아닐까? 여태까지 단 한번도, 그들이 무대에서 노래하는 동안 그 공간 안에 있는 사람들이 미치지 않는 경우를 본 적이 없다. 정말이지 단 한번도.


그리고 이 날도 마찬가지였다. 서른번째 락앤롤 파라다이스. 퀸에서 조촐하게 시작했다지만 이제는 이렇게나 규모가 커져서...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을 꽉 채우게 된 이 공연에서, 모든 관객을 일으켜 세워 미친듯이 그들의 음악에 맞춰 뛰고 즐기게 만든 것은 로맨틱펀치가 유일했다. ㅇㅇ 단연코 유일했다. 사진을 찍다가 영상을 찍다가 주위를 둘러보고 몇번을 웃었던지, 그렇게 사람들이 순수하게 맑은 얼굴로 즐거워하며 뛰는 것을 본것은 2009년 지산에서가 마지막이었으니까, 나도 참 오랜만에 그런 기분을 맛봤구나.


그러한 저력을 갖춘 밴드, 로맨틱펀치.

그리고 분명히 그 원동력이 되는 프론트맨, 보컬 배인혁.


....말하자면, 사랑한다는게지. 으힛.







쉬지않고 뛰는 배보칼.

사진찍기가 여간 어려운게 아니다!





가까이 다가와서 초점 맞추기도 전에 뛰지 말라고;;;




It's Yammy YOU!!!!!!!!!!!!!!!!!!!!!!!!!!!!!!!!!!





그려요... 너 님이 최고심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y 노리. 2012.05.10 16:08
  • Tissue 2012.05.10 16:54 ADDR EDIT/DEL REPLY

    남팬들도 정줄 놓게 만드는 마성의 배인혁이십니다 ㅋㅋㅋㅋㅋ

    • 노리. 2012.05.10 17:47 신고 EDIT/DEL

      공연장에서 저도 미친듯이 놀다가 둘러보면서 엄청 웃었네요 ㅋㅋㅋ 하나같이 다 미쳐서 날뛰고 있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

  • 소주요정 2012.05.10 18:21 ADDR EDIT/DEL REPLY

    공연장의 열기가 고스란히^^ 근데....인혁님 좀 덥겠다요^^ㅎㅎ자주 들러서 즐감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노리. 2012.05.10 21:03 신고 EDIT/DEL

      지난번 방명록도 감사드려요 ^^ 잘 감상해주신다니 다행이에요. 찍어놓고 정리할 시간은 없어서 멘트도 못쓰고.. 어흙 ㅠㅠ
      그나저나 저 터래기는 저도 좀 더워보이기는 했.. 여름 영상은 어케 할란지 참 궁금하네요 ^^

  • muse_syllo 2012.05.13 21:37 신고 ADDR EDIT/DEL REPLY

    09 지산과의 같은 급이라면 07 펜타 때도? 므흣. 그럼 배인혁은 M그룹의 M보컬과 동급이란 말인가ㅋㅋㅋㅋㅋㅋ
    아 ㅠ 그린플러그드가고싶다고ㅠㅠㅠㅠ 난 왜 25일 수술이냐고 왜왜왜오애ㅗ애ㅗ왜왜왜 땡양지서 배인혁을 보며 정줄을 하늘나라로 날려보내고 싶단말야ㅜㅜㅜ

    • 노리. 2012.05.14 08:13 신고 EDIT/DEL

      야 또 그렇게 일대일 매치는 무리고 ㅋㅋㅋㅋㅋ 여튼 분위기가 그랬다는 말이지. 관객 장악력에 있어서 배인혁은 정말 넘사벽급인건 확실.